추천도서

< 하란사 >

1366강원센터 0 486 2021.11.22 17:52

1b4ad1a7eff331949ca64ae8b06b3e1f_1637571114_4165.jpg


추천글


이 소설은 우리나라 최초의 여성 유학생이자 대한제국의 독립운동가 ‘하란사’의 여정을 담고 있다. 란사의 이화학당 동문이자 친구인 ‘화영’은 의친왕과 함께 비밀스러운 임무 수행을 위해 떠난 란사가 독살되었다는 소식을 듣는다. 조작된 소문이길 바라며, 멋쟁이 신여성이자 독립운동가인 란사를 회상하는 것으로 이야기는 회상하면서 이야기가 전개된다.


란사는 본명인 ‘김란사’를 버리고 이화학당 선교사가 지어준 이름 ‘낸시’를 한자음으로 바꾼 ‘란사’에 남편인 하상기의 성을 따와 ‘하란사’라는 이름을 갖는다. 이화학당에 입학한 란사는 영어와 신학문을 배운 뒤 미국 유학을 떠나게 되고, 그곳에서 만난 대한제국의 왕자이자 독립운동가인 의친왕을 통해 조선의 독립에 대한 열망을 키우게 된다.


귀국하여 이화학당 기숙사 사감이 된 란사는 ‘욕쟁이 사감’, ‘호랑이 사감’이라는 별명을 얻을 만큼 학생들에게 엄격했다. “너희들은 등불 꺼진 저녁 같은 이 나라를 구해야 하는 사명이 있어. 공부를 하는 건 어둠을 벗어날 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이지.” 이러한 엄격함의 이면에는 교육이 곧 독립이라는 란사의 교육관이 있었다. 그러던 중, 의친왕을 도와 파리 강화 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중국을 거쳐 가던 그녀는 의문의 독살을 당하게 되는데.......


하란사는 독립운동가로 활약한 실제 인물이다. 역사적 기록에 작가의 상상력이 더해진, 불운한 시대에 분연히 타올랐던 한 여성독립운동가의 파란만장한 인생이 생생하게 그려진 의미 있는 소설이다.


출처: 국립중앙도서관>자료검색>사서추천도서 (nl.go.kr)
 

Comments